경남

검색
닫기

"코로나 스트레스 날려 버려"…경남 여름공연예술축제

0

- +

경남문화예술회관 야외특설무대 9~11일 개최
강산에 밴드·한영애 밴드 등 공연, 거리두기 좌석 관람

강산에·한영애. (사진=경남도청 제공)

강산에·한영애. (사진=경남도청 제공)
코로나19로 지친 일상과 스트레스를 날려 버릴 신나는 공연이 경남 진주에서 펼쳐진다.

'2020 여름공연예술축제'가 오는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 동안 경남문화예술회관 야외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이번 축제는 지난해보다 더 알차고 풍성하게 구성됐다.

우선 야외특설무대에서는 한여름밤의 열정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음악 공연이 저녁 8시부터 펼쳐진다.

9일 강산에 밴드·라틴 팩토리, 10일 양상블 블렌딩·밴드 곰치·허쉬밴드, 11일에는 한영애 밴드·HG펑크트로닉이 무대에 선다.

11일 오후 5시 중앙 계단에서는 팀클라운(경상도 비눗방울), 마임극단 동심(마임 콘서트), 매직 서커스(공원에서), 김찬수 마임컴퍼니(블랙클라운), 극단 갯돌(거대인형 옥단이랑 놀자) 등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소규모 공연이 열린다.

네트워크 세션은 9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진행된다. '지역 공연예술의 전망'이라는 주제 아래 창작 메소드와 작품 제작 등 2가지 세션으로 나눠 열린다.

지난해 첫선을 보인 '플리마켓&아트숍'은 올해 더욱 많은 단체가 참가한다. 실용성과 디자인을 갖춘 다양한 공예품들은 물론 맛있는 주전부리까지 판매한다.

이번 축제는 경남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예약할 수 있다.

경남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정부 지침에 맞춰 거리두기 좌석과 발열 체크, 손소독 등 코로나19 감염 수칙을 철저하게 지킬 것"이라며 "많은 관객과 함께할 수 없지만, 지친 일상을 보내고 있는 분들에게 잠시나마 생활 속 스트레스와 무더위를 날려 보내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여름공연예술축제는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의 하나로, 사업비의 일부를 문예진흥기금을 지원받아 열린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