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검색
닫기

경남에서 세계 1위 선박 수리·개조 산업 명맥 잇는다

0

- +

친환경 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구축 사업 공모 선정
3년 간 216억 투입, 전후방 연관 및 노동·기술집약적 산업

선박 수리·개조 산업. (사진=경남도청 제공)

선박 수리·개조 산업. (사진=경남도청 제공)
경상남도가 한때 세계 1위였다가 조선업 호황으로 2000년대 초부터 명맥이 끊긴 선박 수리·개조 산업을 부활시킨다.

도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친환경 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구축 사업'에 최종 선정돼 2022년까지 국비 130억 원을 지원받는다고 5일 밝혔다.

선박 수리·개조 산업은 수리 의뢰에 따라 조선소에서 개조·보수·정비를 수행하는 등 제조·서비스업을 포괄한다.

해운산업과 수산업을 비롯해 기계·철강·전기전자·화학 등 다양한 산업과 전후방 연관 관계를 가진다. 무엇보다 노동·기술집약적 산업으로써 생산유발·고용 효과가 크다.

우리나라는 1980년대부터 약 20년간 세계 1위 선박 수리·개조 산업을 자랑했다. 그러나 2000년대 초 신조선 시장 호황으로 대형조선소들이 수리 부문을 정리하면서 국내 중대형 수리·개조 사업의 명맥이 끊겼다.

그러나 미국발 금융 위기에 따른 경제 위축, 해양플랜트 시장 침체 등으로 발생한 조선업 위기 극복을 위해 유휴 설비 활용이 가능하고 고용 창출 효과가 큰 선박 수리·개조 산업을 재건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됐다.

전 세계적으로도 국제해사기구의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특히 선박 배출가스, 선박평형수 등에 대한 규제 강화에 따라 스크러버(탈황장치), 선박평형수 처리장치 등에 대한 개조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환경친화적 선박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이 발효되면서 관공선을 중심으로 친환경 선박 도입이 추진되고, 단계적으로 국내 입출항하는 선박에 대한 규제도 확대될 전망이다.

이에 도는 지난 2018부터 선박 수리·개조 산업 재건을 위한 연구 용역에 착수했고, 그 결과를 토대로 '친환경 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구축 사업' 세부 계획을 수립했다.

이 사업에 앞으로 3년간 국비 130억 원을 포함해 216억 원을 투입한다.

중대형 선박을 대상으로 친환경 수리·개조 지원센터, 수리·개조 공정지원 장비 구축, 야드 환경개선 장비 구축, 수리·개조 분야 기술 개발과 기업 지원 등을 추진한다.

도내 수리조선 업체들은 이 사업을 통해 고효율 장비 대여로 인건비·장비 이용료를 절감하는 등 원가 경쟁력 확보가 가능해진다. 또, 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 오염 물질을 제거하고 확산을 방지해 친환경적인 공정으로 개선할 수 있다.

경남도 김영삼 산업혁신국장은 "친환경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구축사업을 불황에도 견고한 신조선 산업의 보완 산업으로 육성해 지역 수리·개조 업체들의 매출 증대는 물론 관련 기업 유치 등으로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에는 세계적인 대형 조선소 2곳을 비롯해 조선해양 관련 기업체 1000여 곳이 밀집해 있다.

이런 지역적 여건을 활용해 LNG 벙커링 기자재 시험인증센터 설치, LNG 벙커링 이송시스템 테스트베드 구축, LNG 특화 설계 인력양성사업, LNG 콘퍼런스 등 친환경 LNG 산업도 집중 육성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