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검색
닫기

승용차 번쩍 드는데 '15초'…초등학생 구한 시민 영웅들

0

- +

초등학생 생명에 지장 없어…모닝 운전자 "아이 못봤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위기의 순간 나타난 시민 영웅들 덕분에 승용차에 깔린 초등학생이 무사히 구조됐다.

경남 진주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후 2시 10분쯤 진주시 충무공동에서 50대 여성 운전자가 몰던 모닝 차량이 아파트 사거리에서 건널목을 건너던 초등생 B(11)군을 덮쳤다.

운전자는 B군이 깔려 있는지도 모른 채 4~5m를 더 달렸다.

이를 목격한 차량 운전자와 행인 등 시민 5명이 황급히 달려와 모닝을 15초 만에 들어 올려 B군을 무사히 구조했다.

B군은 어깨와 갈비뼈 등을 다친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고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A씨는 "너무 놀랐다. 운전 중에 아이를 못 봤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우죄전을 하려다가 좌측에서 건너오는 B군을 보지 못해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보행자보호의무위반·신호위반)로 불구속 입건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